| 최종편집: 2019년06월17일12시46분( Monday )



[ culture / 익산 ]

익산서 국창 정정렬 추모 판소리대회

15~16일 익산솜리예술회관...일반부 대상에 국무총리상

( 전북교육신문  문수현 기자   2019년 06월 11일 16시25분   )


국창 정정렬 선생을 추모하며 미래 국악을 이끌 실력 있는 소리꾼을 발굴하는 제19회 전국판소리경연대회가 오는 15일부터 이틀 동안 익산솜리예술회관에서 개최된다(사진=지난해 대회)

정정렬(1876~1938) 명창은 익산 출생이며, 조선 말기의 판소리 5명창 중의 한 사람으로 꼽힌다.

지난 2001년부터 시작돼 올해 19회를 맞은 이번 대회는 익산시와 익산국악진흥원이 공동 주최하고, 한국국악협회 익산시지부와 한국국악진흥원이 공동주관한다.

경연부문은 초등‧중등‧고등‧신인‧일반부로, 일반부 대상은 국무총리상과 상금 300만 원, 신인부 대상에 전북도지사상과 상금 80만 원, 초·중·고등부 대상은 전북도교육감상과 상금이 수여된다.

한편 이날 본 대회에 앞서 열리는 정정렬 국창 추모공연에서는 전북대 윤화중 교수의 살풀이를 시작으로 국립민속국악원 단원인 김강수, 정민영, 송세운, 손재영, 임재현, 김은석 등 여섯 명의 남성 명창들이 액맥이타령과 진도아리랑을 부른다.

이어 국가지정 무형문화재 제45호 대금산조 이수자인 강종화 교수가 그의 제자 10여명과 함께 이생강류 대금산조 합주를 선보이며 임화영, 김향순, 천희심, 김태희 명창과 임화영 명창의 제자 박경숙, 박신영, 고승조, 임세미, 유성실의 육자배기가 추모공연의 대미를 장식한다.

익산에서 꾸준히 국악인을 배출하는 등용문이 된 정정렬 추모 전국판소리 경연대회는 19회를 이어오며 판소리 고장의 명성을 드높이고 있다. 특히 지난해부터는 일반부 대상이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에서 국무총리상으로 격상돼 더욱 격조 높은 대회로 인식되고 있다.

대회장인 임화영 원장은“국창 정정렬 선생 추모 익산 전국판소리경연대회가 전국의 소리꾼들이 참여하고 싶은 대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정정당당한 경쟁을 통해 뛰어난 소리꾼이 많이 배출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직업계고, 학과개편으로 신산업 인재 육성한다
군산상고 경영부사관과, 남원제일고 목공예과, 덕암정보고 드론학과 등


방탄소년단 부산 팬미팅 무슨 일이 일어났나? ..
티켓팅 입장 관리 엉망, 분노하는 팬심


전북관광지 41곳에 무료와이파이
객리단길, 격포항, 백운동계곡 등에 구축...관광산업 활성화 ‘기대’


군산대 보령효나눔복지센터, 개관 10주년 행사 개최
독거노인 및 지역주민 삶 지원 위한 활동 전개


원광대 산하 3개 병원 ‘의·한 협진 우수’
의대 산본병원 등, 경진대회서 보건복지부 장관상 수상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