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년09월16일17시45분( Monday )



[ social ]

“동물복지 인정하지만 사회복지 중요”

전북희망나눔재단, 전주시 조직개편에 “복지흐름 역행” 비판

( 전북교육신문  문수현 기자   2019년 07월 08일 22시59분   )


최근 전주시의 조직개편에 대해 지역 복지운동단체가 “복지흐름에 역행한다”며 비판하고 나섰다.

최근 전주시는 5국 2구 65과 2직속 8사업소 35동 391팀의 현행 조직을 5국 2구 70과 2직속 8사업소 35동 406팀으로 확대 개편했다. 5과 15팀을 늘린 결과다.

전주시는 특히 ‘사람과 동물의 조화로운 삶’을 표방하며 동물복지 전담부서인 ‘동물복지과’를 이달 신설했다.

이에 대해 복지운동NGO인 전북희망나눔재단은 8일 논평을 내고 “전주시는 이번 조직개편에서도 동물복지과는 신설했지만, 사회복지 관련부서는 신설(확대)하지 않았다”면서 “동물복지의 중요성만큼, 사회복지 행정의 중요성 반영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단체는 “전주시는 2019년 예산 1조6587억 원 가운데 사회복지 예산이 6500억 원으로 39%에 이르고 65세 이상 노인 인구만 8만7823명으로 13%나 되는데, 공무원 2043명 중 사회복지공무원은 231명(9.3%)뿐이고 전주시 70개 과 중에서 사회복지 관련부서도 2개과 뿐(0.03%)”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전주보다 인구규모가 작은 인근의 군산시와 익산시도 사회복지 관련 부서는 각각 4개과를 운영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동물복지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공감하지만, 전주시는 이번 조직개편에서 사회복지 행정의 중요성을 반영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단체는 전주시를 비롯한 지방자치단체가 사회복지 관련부서를 확대하고 사회복지전담공무원과 중간관리자들을 충원해야 한다고 줄곧 주장해왔다.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전북 사회복지공무원, 중간관리자 늘려야”
전북희망나눔재단 성명...“행안부 발표 필요인력 절반 수준”


   

+ 최신뉴스

무주군, 태권브이랜드 백지화
황인홍 군수 “효과검증·여론수렴 미흡했다”...싸늘한 여론에 굴복


전주, 무형유산 보존 중요성 알린다
오는 24일부터 3주간 무형문화재의 공연·전시


익산 건강생활지원센터 ‘구구팔팔 건강걷기대회’
수변로·공원 3km 시민 누구나 참여...27일 유천생태습지공원


군산의 아름다움 그려봐요
제5회 가천그림그리기 대회...10월 19일 은파호수공원서


전북대 교수 수업 중에 "화류계 **대 여학생들 많다"망언 ..
"본인 조폭출신이니까 조심하라" 학생들에게 협박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