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년08월23일11시44분( Friday )



[ education ]

정운천 의원, 교육부장관에 “상산고 재지정돼야”

국회의원 과반 서명 받아 ‘자사고 지정 취소 부동의 요구서’ 전달

( 전북교육신문  문수현 기자   2019년 07월 19일 10시17분   )


국회 정운천(전주시을, 사진) 의원이 18일 전북교육청의 상산고등학교 자사고 재지정 취소 동의 신청에 대해 교육부가 부동의 해줄 것을 151명의 국회의원의 서명을 받아 유은혜 교육부장관에게 전달했다.

전북에 지역구를 둔 의원 10명 가운데 8명도 서명에 참가했다.

정운천 의원은 “지난달 20일 전북교육청의 독단적이고 부당한 평가로 인한 상산고 자사고 재지정 취소 결정에 대해 국회 차원의 대응을 고심한 끝에 동료 의원들의 서명을 받은 ‘부동의 요구서’를 교육부에 제출하기로 결정하고, 국회의원 한 명 한 명 직접 찾아가 취지를 설명하며 서명을 받았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지난 4일에도 기자회견을 열어 전북교육청에 상산고에 대한 평가 철회와 자사고 재지정을 요청했었다.

정 의원은 “많은 동료의원들이 교육부의 부동의를 요구하고 있으며, 학생, 학부모, 교사 만족도가 만점인 상산고가 대한민국의 명문 고등학교로 남아 선진 인재양성기관이 될 수 있도록 끝까지 지켜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상산고 자사고 폐지-일반고 전환 전북도민대책위'와 민주노총전북본부는 19일 성명을 내고 “151명 의원들이 민생은 팽개치고 상산고 나팔수로 나섰다”고 비난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전북출신 국회의원들, 상산고 지키기 과연?
자사고 존치는 지역인재 유입 아닌 오히려 지역학생들에게 피해 우려


   

+ 최신뉴스

‘축구우승, 관악금상’ 이리동중 축제분위기
동산드림 오케스트라 2개 대회 금상...축구부 한국중등축구연맹전 우승


김제 금성여중, 관악경연 ‘금상’
가야행진곡 연주로 큰 관심...“오케스트라 활동 통해 지역사회 기여”


이리공고 관악부 “더 오를 곳 없다”
각종 대회 대상 휩쓸며 전국 최고 관악부 ‘우뚝’


무주-서울 1일 생활권 시작
직통버스 6회로 증회, 첫차·막차 간격도 늘려


전주 여인숙 화재참사 교훈은?
빈곤층 목숨값 부르는 쪽방, 여관, 고시원, 여인숙...주거·안전 기준 마련 시급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