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LOGO
편집: 2020년05월25일17시16분

제5회 전주시 수어(手語)문화제 열려

전주시·전주수어통역센터 주최...수어경연대회 등 문화행사, 유공자 표창


  (  문수현   2019년 11월 03일   )

전주시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손의 언어인 수어를 통해 하나가 되는 문화축제가 열렸다.

시와 전북농아인협회 전주시지부 전주수어통역센터(센터장 송재승)는 2일 전주시청 앞 노송광장에서 ‘손의 움직임, 수어에 빠지다’를 주제로 제5회 전주시수어문화제를 개최했다.

전주시 수어문화제는 사회적 장벽으로 문화생활을 누리기 어려운 농아인에게 문화향유 기회를 제공하고, 수어에 대한 시민관심을 유도해 청각·언어장애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기 위한 행사로, 시는 매년 수어통역센터와 함께 이 행사를 열고 있다.

본 행사에 앞서 진행된 수어문화제 기념식에서 ‘한국수화언어법’ 제정을 기념한 데 이어, 전북농아인협회 전주시지회 농인 여성회원 김승미 씨 등 유공자 5명에 대한 표창 수여식이 진행됐다.

이어진 본 행사에서는 농인들이 쉽게 접하기 어려운 다양한 문화예술 체험 부스가 운영돼 비장애인이 함께 수어를 배우며 농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10개 부스가 운영됐다.

또 △수어노래 △연설 △콩트, 연극 등으로 구성된 수어경연대회가 펼쳐져 청인과 농인이 함께 손끝 언어로 마음 잇는 공감과 소통의 시간이 됐다.

김인기 전주시 생활복지과장은 “수어문화제를 통해 농인의 사회참여 활동 증진과, 농인과 비장애인이 자연스럽게 어울리며 농인 문화를 이해할 수 있는 시간이 됐길 바란다”고 말했다.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