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1월25일20시29분
IMG-LOGO

전북도, 농업의 새로운 가치 ‘사회적 농업’ 조성 박차

취약계층, 주민, 도시민 등이 함께 어울리는 도농상생 힐링프로그램 운영


  (  편집부   2021년 01월 04일   )

전북도가 농업의 새로운 가치로 떠오르는 ‘사회적 농업’ 조성에 역량에 집중한다.

‘사회적 농업’이란 장애인, 노인, 아동, 귀농·귀촌인, 범죄피해 가족 등 사회적 약자에게 농업 생활 활동 교육 및 서비스 등을 제공함으로써 돌봄·교육·고용·힐링 등의 효과를 창출하는 활동을 의미한다.

최근 사회적 농업에 대한 중요성이 날로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전북도는 이미 2018년도부터 발달장애인, 독거노인, 범죄피해여성 등 사회적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익산시, 완주군, 임실군, 무주군을 중심으로 사회적 농업 기반을 다져왔다.



전북도는 전북연구원과 함께 ‘전라북도 사회적 농업 활성화 방안’ 정책 용역을 추진했고, 전라북도의회에서는 ‘전라북도 사회적 농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안’(대표 발의 송성환 의원) 제정을 했다.

그간의 노력을 바탕으로 농림축산식품부의 ‘2021년 사회적 농업 신규 사업자’에 최다 선정됐다. 이와 함께 도 자체사업인 ‘생생마을 플러스 사업’을 통해 사회적 농업을 적극 실천할 수 있게 됐다.

전북도는 이번 공모에 선정된 신규 4개소를 포함한 10개소 사업장을 운영한다.

이번에 선정된 농장은 △군산시 사단법인 산돌(아동·청소년 발달장애인 등) △익산시 익산시농촌마을연구회(독거노인, 장애인 등) △완주군 영농조합법인 꿈드림(미혼모자, 독거노인, 장애청소년 등) △진안군 교육협동조합마을학교(아동·청소년 발달장애인 등)이다. 이들은 사회적 취약계층에게 농업 활동을 통한 육체적·정서적 치유 활동과 농촌 정착지원 활동을 지원한다.

또한, 도는 익산, 남원, 임실 일대에 ‘생생마을 플러스 도농상생 힐링프로그램 사업’을 추진한다. 이로써 도시민은 재능 기부를, 지역주민은 농촌어메너티 자원(음식, 숙박, 여행 등)을 제공하는 치유와 나눔의 시간을 가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전라북도 최재용 농축수산식품국장은 “농업·농촌이 가지고 있는 생태적 가치를 활용해 취약계층과 마을주민, 도시민이 상생하는 사회적 농업을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