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1월25일20시29분
IMG-LOGO

전북도, 14개 시군과 마을만들기 지원센터 본격 가동


  (  편집부   2021년 01월 12일   )

전라북도와 14개 시군이 전국 최초로 시군 마을만들기 중간지원조직(이하‘지원센터’)을 설립하고 본격 가동에 나선다.

2010년 완주·진안을 시작으로 지난해 12월 군산시 지원센터가 설립되면서 도내 전 시군에 지원센터가 설립된 것이다.

마을만들기 사업은 지난 2010년 진안군에서 처음 시작한 이래 기존의 관 주도의 하향식 정책결정에서 벗어나 지역주민 의견을 반영하고, 지역특성에 맞는 다양한 시책을 자율적으로 추진해왔다.

특히, ▲ 마을사업 컨설팅 ▲ 주민역량강화 교육 ▲ 현장 전문가 발굴·유치 ▲ 마을소식지 발간, 축제 등 현장 밀착형 지원 활동으로, 행정과 현장을 연결하는 조력자로서 기능을 수행하며 풀뿌리 주민자치 발전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아울러, 최근에는 귀농귀촌 증가와 반농반×의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따른 도시민의 농촌에서 새로운 활동수요가 증가함과 맞물려 도농교류 활성화를 위해서도 중간지원조직인 지원센터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
* 농촌에 살면서 반(半)은 자급적 농업, 반(半)은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병행

마을만들기 사무가 지난해부터 지방으로 이양되면서 농식품부도 중간지원조직에 주목하기 시작했다.

매년 3억 원 정도 국비를 지원하는 시군 역량강화사업은 중간지원조직을 설치·운영할 경우 1억 원의 인센티브가 주어지고, 신활력플러스사업은 중간지원조직과 연계 추진하거나 사업 목표로서 중간지원조직 설치를 강조하고 있다.

또한, 농촌협약도 처음부터 민관 협치의 정책시스템 구축을 요구하는 등 전라북도의 중간지원조직 설치 운영사례를 우수사례로 정부 정책에 반영하고 있다.

최재용 전북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지원센터가 마을공동체를 기반으로 일자리, 농촌관광, 사회적경제 등 유관기관·단체, 지역사회를 연계한 농촌발전의 중심축으로 성장해 나갈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