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12월03일21시00분
IMG-LOGO

어린이창의체험관에 인터넷 윤리체험관 문 열어


  (  편집부   2021년 11월 17일   )

IMG
▲ 전북 인터넷윤리체험관에서 어린이들이 인터 넷윤리 체험형 콘텐츠를 즐기고 있다

건전한 인터넷 윤리문화 확산을 위한 ‘전북 인터넷 윤리체험관’이 18일 전라북도 어린이창의체험관에서 문을 연다.

방송통신위원회에서 추진하는 인터넷 윤리체험관은 그간 서울과 경기 등 5개 지역에서 운영하고 있으며, 전북도의 제안으로 이번에 전국에서 6번째로 구축·운영된다.

인터넷 윤리체험관은 유아에서 성인까지 누구나 이용하고 즐길 수 있는 인터넷윤리 놀이터이자 배움터로서, 재미있는 게임과 체험을 통해 이용자가 건전한 인터넷윤리에 대해 생각하고, 스스로 올바른 인터넷 사용방식을 인식할 수 있도록 구성되었다.

이와 함께, 전북도에서는 올바른 인터넷매체 활용과 과의존 예방·해소를 위해 스마트쉼센터와 레몬교실 등을 통해 상시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올 한해 2만여 명이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에 대한 상담, 놀이치료, 집단교육 등의 프로그램에 참여하였다.

송하진 전라북도지사는 “최근 단계적 일상회복이 시행되고 있지만, 온라인·비대면 생활이 한동안 지속될 것이며, 스마트폰 사용 저연령화 현상이 갈수록 심화되어 이에 대한 인터넷 범죄 및 스마트폰 과의존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며, “우리 도는 방통위와의 협력을 통해 인터넷윤리체험관 운영과 건전한 인터넷 이용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